6월의 정원

울산 장생포 고래박물관에서

아들을 보면 시간이 얼마나 빨리 지나가고 있는지 알 수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