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연구주제 선정

살다보면 중요한 선택을 해야할 경우가 있다. 그 때는 깊은 생각을 해야한다. 그 선택으로 인해서 인생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살다보면 내가 생각하지 못한 길을 걸어가야할 때가 있다. 어쩌면 사회라는 구조속에 내가 상상하던 길을 너무 쉽게 벗어나고 있는 것이 당연하다고 받아들이고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생각하지도 못한 그 다른 선택 때문에 내 삶이 송두리째 바뀌어 버릴수 있다. 그래서 우리는 선택의 시간을 갖게 되면 신중하게 선택해야하고 그 선택에 대해 책임을 가져야 한다.

이쪽 분야에서 유니콘이라는 용어가 있다. 특정 한 분야에 정통하는 것 뿐만 아니라 어떤 전 영역에서 특출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신화같은 존재를 말한다.

이미지 출처 : https://gtmhub.com/blog/the-secret-ingredient-in-the-unicorn-recipe/

내가 만약 사람을 모집한다면 이 유니콘과 같은 사람을 원하지 않을 것 같다. 보통 작은 회사나 특수한 집단에서는 한 사람이 많은 일을 해낼 수 있는 유니콘 같은 사람을 원할 수 있다. 일단은 인건비 대비 많은 부분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니콘은 신화에서 나오지 현실에서는 존재하지 않는다. 대부분 유니콘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가치가 검증되지 않거나 신뢰할 수 없는 말 뿐인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또한 monolithic 에서 microservice 로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한사람이 여러가지 일을 하는 구조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모든 것을 다 할 수있는 유니콘 같은 사람이 아니라 한 영역에 깊이 있는 기술을 가지는 장인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컴퓨터공학과를 나와 석사생활을 하면서 다양한 주제를 찾아보기도 하고 개발도 하면서 몇년을 지냈다. 석사과정에서는 다양한 분야에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하고 경험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지만 박사과정을 하면서 내가 연구하는 주제로 장인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고 생각한다.

나에게 새로운 연구주제가 생겨 지금까지 한번도 경험하지 않았던 연구를 시작해야한다. 석사 학위는 잘 모르지만 박사 학위는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체크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시 말해서 박사 논문을 쓰는 순간 다른 연구주제로 앞으로 연구가 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박사라 함은 A의 전문가이지 A, B, C 전문가입니다 라고 이야기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깊은 새벽 나는 나침반을 꺼내어 다음 한 발을 내딛는 것 처럼 서툰 여행을 걱정하며 책을 꺼내었다. 새로운 연구주제의 접근으로 내가 어떻게 바뀌게 될지 나도 사실은 잘 모르겠다. 하지만 바꿀 수 없다면 즐겨라는 말이 있듯이 지금까지 내가 생각해왔던 신념처럼 내가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다짐을 한다.

5년 뒤 나는 어떤 모습으로 변해있을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